Newsroom

칼군무로 무장한 화려한 탭댄스 쇼,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레전드의 귀환을 알리다!

2022. 11. 14
-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 속 첫 공연 마친 <42번가> 개막공연 매진 기록하며 흥행 스타트
- 화려한 연말을 장식할 최고의 선택! <42번가>만의 가슴 벅찬 감동!
- ‘송일국, 이종혁, 정영주, 배해선, 신영숙’ 첫 공연의 설렘이 담긴 개막 소감 전해
 
지난 5일(토)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관객들의 힘찬 박수와 함께 개막한 <브로드웨이 42번가>(제작: CJ ENM, ㈜샘컴퍼니)가 26년째 사랑받아 온 저력을 보여주며 레전드 쇼 뮤지컬의 귀환을 알렸다.

공연의 막이 오르며 등장하는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흥겨운 탭댄스와 앙상블들의 압도적인 칼군무는 <브로드웨이 42번가>(이하 ‘42번가’)를 ‘쇼 뮤지컬의 대명사’로 정의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눈부신 화려함을 장착한 <42번가>만의 무대는 독보적인 매력으로 언제 봐도 실패하지 않을 스테디셀러 뮤지컬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극의 주요 서사를 이끌어가는, 스타가 되고 싶은 코러스 걸 ‘페기 소여’와 그녀를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브로드웨이의 떠오르는 스타 ‘빌리 로러’역에는 이전 시즌에 이어 또 한 번 합류한 오소연과 김동호가 안정적인 실력을 선보이며 다년간 무대를 빛낸 저력을 입증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신선함을 장착한 신예 배우들의 활약이 관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42번가> 앙상블로 뮤지컬에 데뷔해 마침내 대극장 주연으로 이름을 올린 ‘페기 소여’ 역의 유낙원, ‘빌리 로러’ 역의 이주순의 영화 같은 성장 스토리는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극 중 극단을 이끄는 카리스마 리더 '줄리안 마쉬'역에 송일국은 ”쇼 뮤지컬의 교과서 같은 작품이기도 하지만, 삶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진중한 매력도 가진 작품이다. 몇 년간의 보컬 연습이 이제야 빛을 보고 있는 느낌을 받았으며, 신인의 자세로 임하겠다는 다짐을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캐릭터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한, 이종혁은 ”5연째 함께 하고 있는 작품이지만 여전히 생각만 해도 가슴이 설렌다. 화려한 무대와 그 안에 다양한 희로애락의 감정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첫 공연에 오른 소감을 나타냈다.

놀라운 가창력을 겸비한 프리마돈나 '도로시 브록'역에 정영주는 "긴 시간 무대에 있었지만 첫 공연의 긴장감과 묵직한 공기는 늘 책임감과 엄청난 에너지를 요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연을 멈추지 않는 건 무대는 살아 있어야 하고 나도 함께 곳에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저 감사하고 행복하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고, 배해선은 "뮤지컬 역사상 가장 화려하고 멋진 호흡을 자랑하는 오프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감동을 주는 최고의 앙상블과 함께 하는 이 작품은, 배우라면 누구나 꿈 꿔온 작품이라 생각한다.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이다. 다시 관객분들을 만날 수 있어 설레고 기대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 ‘도로시 브록’ 역에 새롭게 이름을 올린 신영숙은 "도로시 브록이라는 캐릭터로 새롭게 만나게 되어 설레고 행복하다. 관객분들께서 함께 웃어주시고 즐겨주셔서 탭댄스 리듬에 맞춰 심장이 신나게 같이 뛰는 기분이었다. 연말연시를 매력적인 신도로시로 보낼 수 있어 정말 정말 기뻐요."라며 행복한 소감을 전했다.

관객들의 배꼽을 책임지는 코미디 신스틸러 ‘메기 존스’역에 전수경은 “1996년 초연의 다이앤으로 시작해 도로시 브록을 거쳐 지금의 메기 존스까지, 42번가에서 최다 배역을 소화한 만큼 너무 소중한 작품이다. 이번 시즌 모두가 최고의 기량으로 자부심이 크다. 첫 공연에 객석을 가득 메워주셔서 정말 힘이 났다. 많이 오셔서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며 26년째 42번가와 함께 하고 있는 소감을 밝혔으며, 홍지민은 “누군가의 성장을 바라보는건 참으로 기쁜 일이다. 특히 이번 시즌은 낙원이와 주순이의 캐스팅과 그들의 성장을 지켜본 선배로서 너무 의미 있다. 이 작품이 관객들에게 힐링이 되길 바라며, 저 역시 힐링받고 있다. 객석의 뜨거운 열기 덕에 더욱 신나게 공연하고 있어 감사하다.”며 새로운 캐스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작품 속 시대 배경인 1930년대 경제 대공황 시기 브로드웨이는 따뜻한 위로가 필요한 지금 이 시대의 분위기와 밀접히 맞닿아 있어 공연을 보는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과 용기를 전해줄 예정이다. 특별한 연말연시를 보내기 위한 최고의 선택으로 기대를 모으는 대목인 것.

더욱 완벽해진 무대와 대체 불가의 스타 라인업으로 돌아온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작품의 매력을 직접 느낄 수 있는 탭댄스와 보컬 클래스를 통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며, 내년 1월 15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