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2022 MAMA AWARDS ‘We are K-POP’으로 최초의 길 개척, 글로벌 유일무이한 시상식 도약

2022. 11. 16
- 김현수 음악콘텐츠본부장 “K-POP 가치 전파, 모두가 공감하는 무대와 선한 영향력 담아낼 것”
- 새 트로피 ‘하이퍼 큐브’, 도전·열정·꿈·성장·확장·고유성의 K-POP 가치로 팬과 아티스트 무한 연결
- 호스트, 박보검·전소미 - 퍼포밍 아티스트, 방탄소년단 제이홉 솔로 무대 공개
- 4세대 신인 걸그룹 아이브·케플러·NMIXX·르세라핌·뉴진스 콜라보레이션 무대
 
CJ ENM은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센터에서 2022 MAMA AWARDS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2 MAMA AWARDS(마마 어워즈)’가 K-POP 세계 시민의식을 함께하며 최초의 길을 개척하는 글로벌 유일무이한 시상식으로 도약한다고 선언했다. 새롭게 변화하는 ‘2022 MAMA AWARDS’의 슬로건은 ‘We are K-POP’이다.
 
오늘 글로벌 기자간담회에는 김현수 음악콘텐츠본부장, 윤신혜 기획제작1CP, 이선형 컨벤션콘텐츠팀장, 김영대 음악평론가 등이 참석했으며 전성초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아 한·영·일 생중계로 진행됐다.
 
MAMA AWARDS 히스토리로 시작한 김현수 음악콘텐츠본부장은 “2022 MAMA AWARDS가 대한민국 최초의 아시아 시상식을 넘어, 명실상부한 World’s No.1 K-POP Awards로 새롭게 출발한다”며 “K-POP의 가치를 전파하고 모두가 공감하는 무대와 선한 영향력을 담아내며, K-POP의 새로운 방향과 미래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해, 2009년 대한민국 최초의 아시아 음악 시상식을 선언하며 Mnet ASIAN MUSIC AWARDS로 변경한 후 2022년에 이르기까지 지난 23년간의 MAMA 헤리티지를 가져왔다. MAMA 헤리티지를 반영해 새롭게 공개한 트로피 ‘하이퍼 큐브(Hyper Cube)’에는 도전·열정·꿈·성장·확장·고유성이라는 K-POP의 가치를 담아 팬-아티스트가 무한으로 연결, 진화하는 과정을 뻗어나가는 빛으로 형상화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영대 음악평론가는 “글로벌 K-POP의 시대가 새로운 챕터에 접어들었다”며 “마마 어워즈는 글로벌 K-POP 시대의 가능성을 누구보다 먼저 내다 본 시상식이다. 앞으로 K-POP이 아시아를 넘어서 전세계로 중요한 카테고리로 자리잡아 가며, 마마 어워즈의 위상도 함께 높아질 것”이라고 발언을 이어갔다. 

오는 29일, 30일 양일간 일본 교세라 돔 오사카(Kyocera Dome Osaka)에서 개최하는 ‘2022 MAMA AWARDS’는 "K-POP WORLD CITIZENSHIP'이라는 컨셉으로 펼쳐진다. 이러한 올해 컨셉을 이끌어갈 양일의 호스트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다. 우선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호스트를 맡아 MAMA의 역사를 함께 해온 박보검이 다시 무대에 오른다. 박보검은 ‘We are K-POP’으로 완성하는 세계시민의식을 함께 이야기 할 예정이다. 이로써 전세계 팬들이 다시 한번 "MUSIC MAKES ONE"을 박보검의 보이스로 듣게 되었다. 

새롭게 호스트로 이름을 올린 전소미는 많은 이들에게 오직 마마 어워즈에서만 볼 수 있는 아이코닉한 색다른 모습으로 기대감을 높일 예정이다. 전소미는 '우리가 함께 만드는 세상'이라는 부제를 이끌며 글로벌한 감각으로 문화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전세계와 소통해 왔던 면모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쇼 무대를 총괄하는 윤신혜 기획제작1CP는 “국경·인종·세대의 경계를 넘는 하나의 목소리로 K-POP 세계시민의식을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 
 
퍼포밍 아티스트도 추가 공개됐다. 먼저 방탄소년단 제이홉의 솔로 무대를  공개한다. 방탄소년단의 첫 솔로 주자로 나선 제이홉은 지난 7월 15일 정식 솔로 음반 '잭 인 더 박스'를 발표했다. 제이홉은 이 앨범을 통해 자신의 내면 이야기를 앨범에 훌륭하게 풀어내 각종 글로벌 차트를 강타함은 물론, 각종 음악 매체의 극찬을 받아내며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입지를 증명한 바 있다. 
 
'2022 MAMA AWARDS'에 따르면, 제이홉은 ‘I am your HOPE’라는 무대 제목으로 희망의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그가 솔로로 처음 서는 ‘마마 어워즈’ 무대를 위해 열심히 준비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며, 국내외 팬들에게 어떤 놀라움을 선사할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또한, 상상치 못한 조합으로 매번 글로벌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마마 어워즈’만의 콜라보레이션 무대도 추가로 공개했다.
 
우선 앞서 퍼포밍 아티스트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여자)아이들이 데뷔 25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 대표 밴드 자우림과 이 시대 청춘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담은 공연을 선보인다.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역주행으로 큰 사랑을 받은 독보적인 밴드 자우림과, 올해 ‘TOMBOY’부터 최근 발표한 ‘Nxde’까지 눈부신 활약을 한 (여자)아이들의 만남이 예고돼 궁금증을 높인다.
 
장르와 세대를 넘나들고, K-POP을 넘어 K-컬처를 아우르는 공연도 준비된다. 바로 ‘기생충’과 ‘오징어 게임’의 음악감독인 정재일과 대한민국의 레전드 래퍼 타이거 JK, 그리고 Stray Kids의 자체 프로듀싱 팀 ‘3RACHA (방찬, 창빈, 한)’가 한 무대에 오르는 것. 이들이 전 세계에 전하는 메시지를 ‘2022 MAMA AWARDS’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올해는 신인 걸그룹의 활약이 그 어느 때보다 두드러진 한 해였다. ‘2022 MAMA AWARDS’는 신인 걸그룹들의 활약에 힘입어, 아이브-케플러-NMIXX-르세라핌-뉴진스 총 5개 팀의 신인 걸그룹 콜라보 무대가 펼쳐진다고 밝혔다. 한 해 동안 큰 사랑을 받은 다섯개 팀, 32명의 멤버들이 한 무대에 전부 총출동하는 것. K-POP의 미래를 밝힐 이들이 어떤 놀라운 퍼포먼스를 보여줄 지 벌써부터 '2022 MAMA AWARDS'의 대체 불가한 무대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29일, 30일 양일간 개최되는 ‘2022 MAMA AWARDS’는 (한국시간 기준) 레드카펫은 16시, 본 시상식은 18시부터 Mnet 에서 생중계된다. 또한 글로벌 각 지역의 채널과 플랫폼, YouTube Mnet K-POP, Mnet TV, M2, KCON official 채널을 통해 전 세계 200여개 국가에서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